Life/Society

사람을 믿는 기준

도덕과 윤리에서 사람을 믿고 도움을 줘야 한다라고 배웠다.
아무나 어떤 상황에서도 믿어야 할까?
무조껀 신뢰하는 것은 항상 불신하는 것만큼이나 어리석다.
이 글에서 믿음의 기준에 대해서 탐구하고자 한다,

상대방이 반격하더라도 막아낼 수 있다면 웬만하면 믿음을 가져라.
그러나, 나를 지킬 수 없을 것 같으면 자신을 보호하는 것이 우선이다.

이런 이유로 집에 혼자 있는 아이나 여성은
아는 사람이라고 하더라도
함부로 집에 들어오게 하면 안된다.

어린이가 택배 기사의 방문에 대문을 열어주지 않는 것은
그분이 나쁜 사람이라서가 아니라
자신을 지킬 수 없기 때문이다.

"나 못 믿어?"
"속고만 살았어?"

별의 별 소리를 해도
상대의 공격을 막을 수 없다면 방어적으로 나가야한다.

"사람을 믿고 열린 자세로 가져야 합니다."

라는 도덕적/종교적인 지침에도 이는 적용된다.

상대방의 반격을 막아낼 능력이 없으면 관용적인 자세는 실효성이 없다.

반대로, 상대의 반격에 웬만큼 대응할 수 있다면 열린 자세를 갖는다.
이 세상의 많은 일은 상호 교류와 소통에서 온다.

저작자 표시 변경 금지
신고

알림

이 블로그는 구글에서 제공한 크롬에 최적화 되어있고, 네이버에서 제공한 나눔글꼴이 적용되어 있습니다.

카운터

Today : 68
Yesterday : 341
Total : 179,320